서울시, 마포에 '블록체인지원센터' 만든다…창업기업 지원

  서울 마포에 블록체인 관련 기업을 지원하는 센터가 문을 연다.

15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이르면 오는 10월 마포구에 '서울블록체인지원센터'를 열 예정이다. 센터는 지하철 5호선 공덕역과 마포역 사이 경찰공제회 자람빌딩 8층과 11층에 총 2천14㎡ 규모로 들어선다.

센터는 입주 기업을 위한 보육실 40개·교육실·회의실 등을 갖추고 블록체인 관련 기업의 창업 활동을 지원한다. 기업 특성에 맞는 교육과 인재양성 프로그램 등을 제공하고, 기업 간 교류 공간도 마련한다. 관련 전공자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과 세미나도 운영할 예정이다.

시설 운영과 관리는 외부 용역 업체가 맡는다.


센터 설립은 서울시가 지난해 10월 발표한 '블록체인 산업 활성화 5개년 계획'에 따라 추진됐다.

당시 서울시는 민간 부문과 함께 약 1천억원 규모의 블록체인 기금을 조성하고, 마포와 개포에 블록체인 집적 단지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대학이 밀집한 마포 지역의 특성을 활용해 블록체인 기업에 맞춤형 엑셀러레이팅(창업지원)과 개발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설명했다.

성공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