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넌그룹, 중국 내 '한중 블록체인 기술 응용 연구소' 설립

 APAC CIO Outlook 선정한 '2019년 고성능 컴퓨팅 솔루션 10대 기업'으로 인정받은 코넌 그룹이 중국에 '한중 블록체인 기술 및 응용 연구소'를 설립, 중국 시장 진출 다지기에 나섰다.

코넌 그룹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중국 쿤밍시에서 열린 '스마트 물류 및 공급망 혁신 발전포럼'에 참가해 베이징 체인과학기술유한회사, 구이저우 K12 교육과학기술유한회사와 함께 '한중 블록체인 기술 및 응용연구소'를 설립을 주요 골자로 하는 전략적 제휴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조인식에는 김준영·구태근 코넌B&H 공동대표, 양잔챵(YANG ZHANQIANG) 베이징 체인과학기술유한회사 대표, 위성카이(YU SHENGKAI) 구이저우 K12 교육과학기술 총이사장 등 3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3사는 한중 블록체인 기술 및 응용연구소를 중국 구이양 내 '중국 빅데이터 거래센터'에 설립할 예정이다. 코넌 그룹은 한국 코넌 코리아의 분산 컴퓨팅, 블록체인 분야의 강점 및 다방면의 자원을 통합해 블록체인을 활용, 물류 공급망 및 교육, 빅데이터 산업 등 분야에 적용해 연구를 공동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양잔챵(YANG ZHANQIANG) 베이징 체인과학기술 유한회사 대표는 "한중 블록체인 기술 및 응용 연구소는 다양한 인재, 기술, 채널 등 자원을 통합해 블록체인 기술의 발전을 촉진하고, 블록체인 기술을 탈중심화 금융, 전자정부시스템 등 영역에서 활성화해 전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블록체인 연구소가 되는 데 목적이 있다"고 말했다.

김준영 코넌B&H 공동대표는 "블록체인과 과학 금융 기술이 빠르게 발전함에 따라 미래의 금융은 혁신을 거듭해 자산증권 분야의 블루오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성공
확인